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2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2
  • 저자한호림
  • 출판사웅진지식하우스
  • 출판년2012-08-03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6-12-20)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3
  • 추천

    0
  • ‘대북 심리전이야말로 김정일의 아킬레스 건...’

    ‘서해에 미국의 이지스 함이 딱 버티고 있는데...’

    ‘판도라의 상자 속 민심 진실 게임...’

    ‘청소년에겐 반드시 멘토가 있어야 한다...’




    2010년 요즘 아시아의 작은 나라 대한민국의 주요 일간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기사 헤드라인들이다. 한창 이슈가 되고 있는 우리나라의 민감한 사안들을 다루고 있는 신문 기사에 구구절절한 설명이 필요 없이 딱 한두 마디로 압축, 인용되고 있는 말들이 눈에 띈다. 신문 기사의 헤드라인이니 누구나 다 아는 거라는 전제하에 쓴 말이지만 과연 독자들은 그 말의 유래나, 어째서 그런 의미로 쓰이기 시작한 건지 정확히 알고 있을까?

    치명적인 약점을 뜻하는 아킬레스 건, 그리고 무엇이든지 막는 최첨단 방어 군함을 뜻하는 이지스 함, 무엇이 들었는지 모른다는 의미로 쓰인 판도라의 상자 등등은 모두 그리스 신화에서 나온 말이다. 어디 그뿐인가, 요즘 너도나도 쓰는 멘토라는 말, 여름마다 유행하는 아폴로 눈병이나 울리면 일단 피해야 하는 사이렌 소리, 단어 뒤에 곧잘 붙여 긴 여행을 뜻하는 오디세이, 얼마 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한 미네르바 논객 사건, 그리고 유명 상표인 나이키 등등 우리가 부지불식간에 흔히 쓰고 있는 이 많은 단어들 또한 알고 보면 모두 까마득한 옛날부터 전래되어온 그리스·로마 신화에서 유래한 것이다. 그러니 어찌 우리가 그리스 신화를 그저 남의 나라 얘기라고 나 몰라라 할 것이며, 그냥 박제처럼 남아 있는 고리타분한 옛 이야기로만 취급할 수 있을 것인가.



    하긴 그리스 신화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고 해도, 맘먹고 신화를 한번 읽을라치면 왜 그렇게 신들의 족보나 이름이 어렵고, 금방 까먹어버리고, 읽다보면 재미도 없고,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최첨단 현대 문명과 그토록 촘촘히 이어져 있다는 것을 어찌 깨달을 수 있을까? 그래서 나온 책이 바로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1〉이다.





    밀리언셀러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 저자 한호림 선생이

    30년간 모은 2,000여 장의 보물 같은 사진과 신화 지식을 ‘몽땅’ 공개한다!




    홍익대와 대학원에서 디자인을 전공, 대학 교수로 한창 한국에서 잘 나가던 중 오로지 다른 곳에서 다른 인생을 살아보고 싶다는 일념으로 캐나다로 이주한 이래 20년 넘게 서양인들과 함께 살면서 그들의 역사와 생활, 문화, 그리고 언어에 뿌리 깊숙이 숨어 있는 그리스·로마 신화의 흔적들을 만날수록 저자 한호림의 궁금증은 자꾸만 더 늘어갔다.

    왜 여기저기서 올빼미 조각상이나, 뱀이 감겨져 있는 심벌이 자꾸만 눈에 띄지? 하필이면 거기다 왜 그런 이름을 붙인 거야? 도대체 저 건물에 저런 조각상을 붙여놓은 이유가 무엇일까? 그런 호기심을 가지고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다 보니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눈에 보이는 것마다 온통 그리스·로마 신화 투성이다. 비단 서양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도쿄에서도, 서울에서도, 이슬람 지역인 이스라엘이나 남미의 페루에서조차 멋진 풍광보다 거기 살아 숨 쉬고 있는 신화들의 흔적이 먼저 보였다. 그렇게 지구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채집한 조각들을 매일 들여다보면서 연구하고 얼키설키 짜 맞추고 서로 연결하다 보니, 그동안 가슴에 품어왔던 호기심과 궁금증들이 신기할 정도로 하나둘씩 풀리기 시작했다.





    “그리스 신화를 알게 되면 그동안 몰랐던 것들이

    하나하나 보이기 시작한다.

    그것이야말로 우리를 온통 둘러싸고 있는

    서양문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실마리가 된다.”




    1992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라는 전대미문의 기발한 영어책을 써서 밀리언셀러 작가로 유명해진 저자 한호림. 그가 30년 가까이 세상을 누비며 채집한 2,000여 장의 사진과 신화 지식으로 빽빽이 채워 넣은,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그리스·로마 신화 책이 탄생했다. 한번 읽으면 절대로 까먹지 않도록 재미있게 엮어 그리스·로마 신화를 한눈에 섭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리스 신화의 흔적이 있는 곳이라면 세계 어디든 달려가 직접 목격하고 찍어온 수많은 희귀한 사진들 덕분에 신선한 여행서 역할까지 톡톡히 한다.

    또한 누구와 대화를 해도 풍부한 화제로 삼을 수 있는 희한한 이야깃거리와, 밀리언셀러 영어책을 쓴 도사답게 신화와 관련된, 영어 문화권에서 꼭 알아야 할 단어의 유래 등을 정선하여 백과사전처럼 잘 버무린 다채로운 상식 책이기도 하다.

    그리스가 어디 붙었는지도 모르던 까까머리 소년이 노련한 신화 채집가가 되기까지의 수많은 시행착오와 깨달아 가는 과정이 담긴 감동적인 성장기록이며, 독특한 심미안을 지닌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채집한 아름다운 조각 작품과 미술, 건축, 간판, 풍경이 어우러진 세련된 디자인 책이기도 하다.





    “그리스 신화를 모르면 당신은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다.”



    한 가지 주제에 몰입하여 30년 가까운 긴 세월 동안 부지런히 발품을 팔며 호기심과 꿈과 지식을 키워온 저자의 지난한 땀과 노력을 단 두 권의 책으로 몽땅 얻을 수 있으니 독자로선 이 얼마나 커다란 행운이며 횡재인가. 이 책으로 지금까지 읽기 어려웠거나 진부했던 그리스·로마 신화의 패러다임이 확 바뀔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