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아무것도 없는 방에 살고 싶다

아무것도 없는 방에 살고 싶다
  • 저자미니멀 라이프 연구회
  • 출판사샘터
  • 출판년2016-04-07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7-02-07)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1/1
  • 예약

    0
  • 누적대출

    76
  • 추천

    1
  • 넘치는 물건으로 삶이 복잡한 사람들을 위한 미니멀 라이프

    “필요 없는 물건을 버리고 마음과 인생까지 정리한다.”




    최근 ‘미니멀’한 삶의 방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고 있다. 미니멀 라이프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물건을 필요한 것만 최소한으로 남기고 홀가분하게 사는 라이프스타일을 말한다.

    이 책에는 물건을 줄인 공간을 자신만의 풍요로운 시간으로 채워가는 열 명의 미니멀리스트 이야기를 담았다. 만화가 유루리 마이를 비롯해, 정리 전문가 사카구치 유코, 회사원 히지, 워킹맘 아키 등이다. 이들도 몇 년 전까지는 무엇이든 더 갖기를 원하고, 온갖 물건들에 포위되어 살아가는 보통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다 어느 순간 ‘이 물건들이 진정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가’라는 의문을 품고, 필요 없는 물건을 하나씩 버리기 시작했다.

    그들은 물건을 버리고 단순하게 살아가기로 결심한 후 삶의 변화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마음이 편해지고 스트레스가 줄었다.’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일을 멈추고, 원하는 삶을 향해 꿋꿋이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었다.’ ‘여유 시간이 생겨서 자신이 정말로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되었다.’

    미니멀 라이프란 심플한 생활을 통해, 마음과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다. 이 책에 소개된 열 명의 미니멀리스트들은 물건을 버린 후, 더 적게 소유함으로써 더 풍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미니멀 라이프의 힘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복잡하고 머리 아픈 생활에서 벗어나 단순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원한다. 이 책이 당신만을 위한 ‘아무것도 없는 방’을 만드는 계기와 자극제가 되어줄 것이다.





    물건을 버리고 삶을 선택한 10인의 미니멀리스트 이야기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 심플 라이프 1위



    넘치는 물건으로 삶이 복잡한 사람들을 위한 미니멀 라이프

    “필요 없는 물건을 버리고 마음과 인생까지 정리한다.”




    최근 ‘미니멀’한 삶의 방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고 있다. ‘최소한’을 뜻하는 미니멀이라는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미니멀 라이프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물건을 필요한 것만 최소한으로 남기고 홀가분하게 사는 라이프스타일을 말한다.

    살아가는 동안 수없이 쏟아지는 정보는, 우리에게 ‘물건을 사라’고 끊임없이 유혹의 손길을 뻗친다. 문득 깨닫고 보면 옷장 안은 어느새 옷으로 넘쳐나고, 몇 번밖에 사용 하지 않은 가전제품은 방 한구석에 방치되어 있다. 샀다는 사실조차 잊고 있던 책이 책장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어 움칫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우리는 많은 물건들에 둘러싸여 늘 불안정한 기분으로 살아간다. “언제 읽을 건가요?” “언제 입을 건가요?” “왜 사용하지 않는 거죠?” 등등 쌓이고 쌓인 물건들이 내보내는 메시지에 죄책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때로는 단순히 물건을 갖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피곤해지기도 한다. 그렇기에 물건이 주는 압박감에서 벗어나 자신의 의지대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더욱더 주목받고 있다.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인 이 책 《아무것도 없는 방에 살고 싶다》에는 일본 대표 미니멀리스트 10인의 생생한 미니멀 라이프 도전기가 담겨 있다. 만화가 유루리 마이를 비롯해, 정리 전문가 사카구치 유코, 회사원 히지, 워킹맘 아키 등을 만나, 미니멀한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삶의 원칙, 정리 기술 등에 관해 물었다. 사실 이들도 몇 년 전까지는 무엇이든 더 갖기를 원하고, 온갖 물건들에 포위되어 살아가는 보통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다 어느 순간 ‘이 물건들이 진정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가’라는 의문을 품고, 필요 없는 물건을 하나씩 버리기 시작했다.





    좋아하는 물건만으로 둘러싸여 지내는 편안함



    이 책에 소개된 집 중에는 마치 모델하우스 같은 휑한 느낌이 드는 곳도 있고, 자신이 무척이나 좋아하는 옷으로 장식한 멋진 방도 있다. 이렇게 같은 ‘미니멀한 생활’이라도 각자의 개성에 따라 살아가는 모습은 열이면 열 다 달랐다. 그럼에도 모두가 물건을 버린 후에 느낀 긍정적 변화를 강조했다. 특히 ‘좋아하는 물건만으로 둘러싸여 지내는 편안함’을 장점으로 꼽는 사람이 많았다.

    “제게 심플한 생활이란 물건을 전부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물건, 그리고 인생에서 소중한 인연으로 만난 물건들을 집 안 곳곳에 조금씩 놓아두는 데서 오는 만족감 같은, 그런 느낌이에요. 사는 데 꼭 필요한 물건이란 건 사실 뜻밖에 그리 많지 않아요.”

    《우리 집엔 아무것도 없어》라는 책을 출간하기도 한 만화가 유루리 마이는 아무것도 없는 생활에 익숙해지면서 차츰 자신에게 진짜 필요한 물건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은 물건을 살 때 설령 값이 비싸더라도 오랫동안 소중히 사용할 수 있는 것을 신중히 고르고 있다.

    주부 아즈키는 정리에 쫓기는 스트레스가 없어지면서 하루하루의 시간이 여유로워졌다고 말한다.

    “무엇보다 가장 큰 효과는 물건이 주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났다는 사실이에요. 물건이란 건 그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우리에게 메시지를 보내거든요.”

    그밖에도 열 명의 미니멀리스트들은 물건을 버리고 단순하게 살아가기로 결심한 후 삶의 변화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마음이 편해지고 스트레스가 줄었다.’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일을 멈추고, 원하는 삶을 향해 꿋꿋이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었다.’ ‘여유 시간이 생겨서 자신이 정말로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되었다.’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홀가분하게 산다



    이 책의 제목이기도 한 ‘아무것도 없는 방’은 쓸데없는 물건이 전혀 없는 방, 좋아하는 물건만으로 채워진 방을 뜻한다. 미니멀 라이프란 이렇게 좋아하는 물건만 남기고 생활을 단순하게 바꿈으로써 마음과 사고까지 정리하는 일이다.

    마음이 복잡하고 이것저것 넘쳐나는 생각으로 인생의 갈피를 잡을 수 없을 때가 바로 일상의 정리정돈이 필요한 순간이다. 살아가는 데 불필요한 요소들을 하나씩 덜어낼수록 우리는 나다운 삶, 온전히 자신에게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 많은 물건들을 갖는 것과 최소한의 물건만으로 살아가는 것 중에서 어느 쪽을 택할지는 자신에게 달린 문제죠. 하지만 저는 아무것도 없는 쪽을 선택하는 편이 물건에 지배당하지 않고 마음 편한 나날을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해요.”

    회사원 이노우에가 말하는 미니멀리스트로 살아가는 이유다.

    이 책에 소개된 열 명의 미니멀리스트들은 물건을 버린 후, 더 적게 소유함으로써 더 풍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미니멀 라이프의 힘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복잡하고 머리 아픈 생활에서 벗어나 단순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원한다. 이 책이 당신만을 위한 아무것도 없는 방을 만드는 계기와 자극제가 되어줄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