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앙리 픽 미스터리

앙리 픽 미스터리
  • 저자다비드 포앙키노스
  • 출판사달콤한책
  • 출판년2017-12-01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8-02-01)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7
  • 추천

    0
  • 버림받은 세상의 모든 원고를 위한 비밀의 도서관!

    숨어 있던 걸작을 둘러싼 기발한 문학 미스터리!



    ★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의 신작

    ★ 영화화 예정



    책을 내고 싶은 작가들과 베스트셀러를 찾는 책 사냥꾼들의 모험담

    인생과 사랑의 반전이 펼쳐지는 경이로운 책의 마법!



    ★ 프랑스 베스트셀러

    ★ 2016년 20만 부 이상 판매

    ★ 2018년 봄, 영화 촬영 예정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오드리 토투 주연의〈시작은 키스〉영화 등을 연출한 영화감독 다비드 포앙키노스의 신작 소설.



    프랑스 서쪽의 땅끝 마을 도서관장은 출판사들이 거절한 모든 원고를 받겠다는 야심찬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그 후 10년의 세월이 지나 이 원고들 중에서 발굴된 한 책이 많은 사람의 삶을 뒤흔들어놓는다.

    문학이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코미디와 미스터리 형식으로 쓴 이 소설은 책과 작가와 독자의 소용돌이치는 운명을 재기발랄하게 써내려간다.

    책이 읽히지 않는 시대이지만 문학은 여전히 우리를 구원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다. 또한 인간의 욕망과 기만과 거짓에도 불구하고, 진실한 사랑은 우리 옆에 늘 존재한다는 걸 보여준다.





    특별한 도서관에서 생긴 일



    글을 쓰는 사람들의 소망은 자신의 글이 출판되는 것이다. 하지만 출판사를 통해 자기 책을 내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 여러 출판사에 원고를 보내도 거절당하기 일쑤이고 그러다가 결국 좌절하고 마는 경우가 꽤 많이 있다.

    자신이 쓴 글을 누군가 보아주지 않는다면 그 글은 자기 위안 외에 다른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프랑스 서쪽의 땅 끝에 위치한 소도시의 시립도서관장 구르벡은 ‘누구도 원하지 않은 책들의 도서관’을 만들고, 여러 문학잡지에 출판되지 못한 책들을 제출하러 오라고 광고를 낸다.

    그의 프로젝트는 많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끌고 실제로 원고를 갖다내러 땅 끝에 위치한 이 도서관까지 찾아온다. 바다에 병을 던지고 그 안에 넣은 편지가 언젠가 누군가에게 발견되기를 소망하는 사람들처럼.

    그러나 십여 년의 세월이 흐르고 도서관에 쌓인 버림받은 원고들은 누구의 관심도 끌지 않으며, 이 프로젝트를 주도한 구르벡마저 숨을 거둔다.



    낭만적인 문화의 도시 파리와 한적한 바닷가 마을 크로종을 잇는 인물은 파리의 대형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고 있는 델핀 데스페로이다. 촉망받는 젊은 편집자 델핀은 어린 시절부터 책의 매력에 흠뻑 빠져 살다가 출판사에서 일하고 싶은 소망을 이루기 위해 파리로 올라와 살고 있다.

    여름휴가를 맞아 애인과 함께 고향을 찾은 델핀은 이 도서관에 대한 얘기를 듣고 구경하러 갔다가 놀라운 소설을 하나 발견한다. 《사랑의 마지막 순간들》이라는 제목의 이 원고에 적힌 저자의 이름은 앙리 픽.

    베스트셀러에 대한 촉이 뛰어난 그녀는 곧바로 이 소설의 저자, 앙리 픽을 찾기 시작하는데, 그는 이미 이 년 전에 죽은 사람으로 피자가게 주인으로 살아왔다. 문학과는 전혀 관계없는 삶을 살았던 남편이 소설을 썼다는 사실에 앙리 픽의 과부는 경악하지만, 그의 책은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어 문학계를 뒤흔들며 대대적인 반향을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도미노처럼 차례차례 수많은 사람의 운명을 극적으로 바꾸어놓는다.





    책이 인생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고찰



    가볍고 경쾌한 필치로 삶의 진지함을 써내려가는 프랑스 작가, 다비드 포앙키노스의 열다섯 번째 소설 《앙리 픽 미스터리》는 그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미스터리물이다. 그러나 다른 추리소설이나 스릴러물처럼 살인사건이 일어나거나 피가 흐르는 무서운 이야기와는 전혀 거리가 멀다.

    굳이 장르를 정하자면, ‘문학’을 주제로 삼아 책과 관계된 사람들의 욕망과 사랑을 기발하고도 엉뚱한 상상력을 통해 이야기하는 문학 코미디 미스터리라고 할 수 있다. 《사랑의 마지막 순간들》이라는 걸작의 탄생으로부터 수많은 사람의 잔잔하고도 회한에 찬 인생을 망원경처럼 관조하는 저자는 이들의 얘기를 통해 우리의 삶을 돌아보게 만들며, 책의 저자를 추적해가는 과정을 통해 행복하고 발랄한 서스펜스와 반전으로 우리를 놀라게 한다.



    또한 문학계의 오랜 종사자로서 한 권의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어 가는 과정을 그려내는 포앙키노스는 무엇보다 본질보다 겉모습에 치중하는 우리 사회의 풍토에 주목한다. 소설 자체의 내용보다 소설을 둘러싼 소설 같은 이야기와 마케팅의 성공으로 신화가 된 사례는 무수히 많지 않은가!

    기삿거리를 찾는 언론과 베스트셀러를 찾는 책 사냥꾼들, 새로운 영웅의 등장에 환호하는 대중들 속에서 인생 역전을 노리며 진실을 파헤치기를 원하는 전직 문학평론가까지, 이 책에서 다루는 인물들은 우스꽝스럽고도 이상야릇한 우리의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그러나 소설가, 편집자, 영업자, 문학평론가, 도서관 사서 등 책과 관련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문학의 향연이 펼쳐지는 이 소설에서 포앙키노스가 말하고자 하는 건 굳이 책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오히려 우리가 잊고 살아가는 것,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것들을 다루며 따뜻하고 진한 감동을 이끌어내는 인생과 사랑에 대한 오마주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